Photos from (@boo.sh)

 @boo.sh on Instagram photo October 3
0

무엇도 하나 되지 않는 날을 겨우 버텼는데 더욱이 비가 오던 날. 다시 길에서 당신을 마주쳤을 때. 펼쳐진 검은 우산을 손에 쥐고는 당신을 마주쳤다. 차마 한눈에 마주칠 수 없어, 나즈막히 바닥을 내려본 시선의 연장선 끝에 그대를 두었다. 줄곧 당신을 만나야한다고 생각했다. 모른 채로 밀어낸 ‘사랑’이라는 존재를 내 옆에 다시 두어야겠다고 생각했을 때 당신은 이미 내 옆을 떠났다. 우리가 다시 사랑으로 만나게 된다면, 우리가 헤어질 때 끝난 사랑이 아니었던 것이다. 사랑은 계속되고 있었던 것이다. 그렇게 생각하며 온 시간을 보내고서 당신을 겨우 마주쳤는데. 우리는 서로 떨어져 아파하는 억겁의 시간을 지내고 또 시간이 지난 뒤에 많이 변해있었구나. 이전의 순수했던 내가 아니라는 것이 가장 무서웠다. 그렇

 @boo.sh on Instagram photo September 20
4

이번에 #뉴캠리 나온거 놀랬다. 이거 세단 아니였나! 되게 스포티해진 느낌. 차가 되게 낮아 보이는데, 튜닝한 거 같다 😶. 이번 캠리의 큰 이슈 중 하나가 TNGA 플랫폼 사용했다는 점이라던데 부품들을 공용화하고 핵심기능에 집중해서 그런지 몬가 되게 넓어지고 튼튼해 보이고 단단해 보인다고 한다 :) 국내 출시 궁금하다! 어떻게 나올지! #toyota #toyotagram #캠리 #뉴캠리 #2018캠리 #카스타그램 #차스타그램

 @boo.sh on Instagram photo September 14
5

거니는 거리마다 비릿한 냄새가 코를 찔렀다. 주위를 둘러보니 그럴만한 냄새의 근원은 없었고, 내 발 밑으로 시야를 돌리자 그제서야 바닥에 떨어진 은행열매들이 보이기 시작했다. 시간이 참 빠르다고 느꼈다. 불과 얼마 전까지 더워서 밖에선 숨도 쉬기가 힘들었는데. 집으로 돌아오는 밤공기가 시려졌고, 나도 모르는 새에 은행이 열매를 맺어 바닥에 우후죽순 떨어져서 냄새를 풍기고 있었던 것이다. 벌써 일년 가까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예상치 못한 타이밍에 누군가를 만나 우리라는 단어를 이름 앞에 붙였고, 밤에 그 이름이 생각나 택시를 타고 서로의 집을 왔다갔다 한다던가. 내가 아프면 약을 사들고 내 집 앞에 서있다던지, 너를 표현하는 말들로 별과 우주를 붙이는 일들도. 사실 앞으로의 내 일들에 기대조차 않은 일들이 수

Popular Now

Анастасия Лантушенко Хабаровск @anastasia.l on Instagram photo October 19
+ Board

Вот Вам ещё один повод закидать меня помидорами 😂. Я против совместного сна с детьми 🤔С самого возвращения с роддома ,ночь дети проводят каждый в своей кровати ). Днём мы можем дрыхнуть рядышком или в шезлонге ).Это не касается болеющих детей )они всегда под бочком 🙏🏻. В остальное время ,кровать родителей принадлежит исключительно им двоим). Я считаю ,что всю себя отдаю детям 🙏🏻но ещё есть ,прихо